• 구름조금동두천 15.3℃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1.5℃
  • 흐림대구 13.2℃
  • 흐림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6.2℃
  • 흐림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5.7℃
  • 흐림제주 19.5℃
  • 구름조금강화 15.8℃
  • 맑음보은 7.2℃
  • 구름조금금산 8.8℃
  • 흐림강진군 12.8℃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4.3℃
기상청 제공

[데스크칼럼] 소비자 환영받는 ‘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에 소상공인은 각성해야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편집국장]

 

국내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현대자동차가 중고자동차 시장 진출 의사를 밝히면서 소비자들이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동욱 현대차 전무는 지난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중고차 시장의 신뢰와 투명성 문제를 들어 공신력 있는 완성차 업체가 반드시 사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 사실상 중고차 진출을 공식화했다. 중고차 매매업은 지난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진출이 제한됐으나 작년 초 지정 시한이 만료됐다. 이에 따라 기존 업체들이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했으나 동반성장위원회가 부적합 의견을 내면서 중소기업벤처부의 최종 판단만 남아 있다.

 

그렇다면 현대차의 이번 중고차 진출에 관련 업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이 반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굳이 언급을 안 해도 중고차를 구입해봤거나 고려해봤던 대다수가 잘 알 것이다. 지난 7년간 중고차 시장에 대기업을 진출은 막은 정부의 보호막으로 신뢰하기 어려운 중소업체가 난립했고 소비자 신뢰는 바닥으로 떨어졌다.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중고차 관련 불만은 2018년 이후 2만 건이 훌쩍 넘었다. 허위, 바가지 매물이 넘쳐난다. 침수 차를 멀쩡한 차로 둔갑 시켜 판매하는가 하면 소비자가 감금, 협박당하는 사례까지 나왔다고 한다. 작년 한국경제연구원 조사에서 응답자의 76%는 국내 중고차 시장이 불투명·혼탁·낙후됐다고 평가했다. 품질과 가격 평가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지는 시스템이 부재한 탓이다.

 

그동안 중고차업계는 정부의 보호 아래 자정 노력은 전혀 안한 셈이다. 소비자들은 대기업의 진출로 신뢰 있는 제품을 구입하길 원했다. 이 같은 갈증에 이번 현대차 진출이 반가운 이유다. 현대차 진출로 중고차업계의 몰살이 아닌 새로운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 그렇게 되려면 현대차 역할이 더더욱 강조된다. 이와 관련해 동반성장위원회도 작년 11월 중고차판매업에 대해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이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내면서도 소상공인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대기업이 사업 확장을 자율적으로 자제하는 노력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도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 현대기아차 등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출 전제조건으로 이 같은 맥락에서 ‘이익이 아닌 상생’을 내세운 것이다.

 

소상공인들도 길은 있다. 이번 기회에 소비자들의 신뢰를 찾고 저렴한 가격에 매물을 파는 것이다. 대기업은 아무래도 여러 부가 비용 증가로 소상공인들보다 매물 가격이 상승할 수밖에 없다. 이런 점을 파고들어 소상공인들이 소비자들 친화적인 기업이 될 때만이 상생을 위한 정의로운 맞수가 될 것이다.



e코노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