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4℃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27.0℃
  • 박무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7.9℃
  • 박무울산 25.2℃
  • 박무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0.6℃
  • 흐림제주 21.7℃
  • 맑음강화 23.2℃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7.9℃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20대 여성, 턱관절 장애 ‘주의’…“단단하고 질긴 음식 피하고 입 벌릴 때 조심”

건보공단, 2015∼2019년 진료 현황 분석…20대 환자가 가장 많아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20대 젊은 여성에게서 턱관절과 주변 근육 등에 이상이 생기는 ‘턱관절 장애’가 발생해 병원을 찾는 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20115∼2019년) 건강보험 진료 데이터를 활용해 ‘턱관절 장애(질병코드 K07.6)’ 질환을 분석한 결과, 2019년 한해 진료 인원은 41만3865명으로 집계됐다.

 

2015년(35만3281명)과 비교하면 4년 새 17.1% 늘어난 것이다.

 

환자 중에서는 여성 환자가 더 많았다.

 

2019년 턱관절 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 중 여성은 24만5987명으로, 남성(16만7878명)의 약 1.5배에 달했다. 지난 5년간 남성은 해마다 4.5%, 여성은 3.8%씩 환자가 늘어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환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2019년 기준으로 20대 환자는 총 11만4471명으로, 전체 진료환자의 27.7%를 차지했다. 이어 30대(6만6200명·16.0%), 10대 이하(5만7462명·13.9%) 등의 순이었다.

 

인구 10만명당 환자 수를 보면 20대 여성이 1992명으로 가장 높았다.

 

20대 남성 역시 인구 10만명당 1347명꼴로 병원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여성(1천152명)을 제외하면 대부분 연령층에서는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이 세 자릿수에 그쳤다.

 

환자가 꾸준히 늘면서 1인당 진료비 역시 2015년 8만8050원에서 2019년 11만746원으로 25.8% 증가했다.

 

턱관절은 머리뼈와 아래턱뼈 사이에 있는 관절을 뜻한다.

 

이 관절에 염증이 생기거나 탈구로 인해 통증, 잡음이 생기고 입을 벌리는 데 장애가 있을 때 턱관절 장애로 본다. 심한 경우 입을 벌릴 때 ‘딱딱’ 소리가 나기도 한다.

 

 

과거에는 이가 잘 맞지 않는 부정교합이 주된 원인으로 여겨졌으나 최근에는 다양한 원인이 지적되고 있다.

 

김문기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교수(구강악안면외과)는 “턱관절과 주위 저작근 등의 이상으로 나타나는 기질적 요인도 있으나 정서적 또는 정신적 기여 요인 또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스트레스, 불안 또는 우울증 등이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젠'이 턱관절 장애의 병인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나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턱관절 장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마른오징어와 같이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오래 씹는 행위를 삼가고, 음식은 양쪽 골고루 씹는 게 좋다. 또한 하품할 때도 입을 지나치게 크게 벌리지 않도록 주의하길 권한다.



e코노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