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1.0℃
  • 안개대전 -1.6℃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7.4℃
  • 구름조금고창 0.2℃
  • 맑음제주 8.8℃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0.1℃
  • 구름조금거제 2.9℃
기상청 제공

DEVICE platform

서울 지하철 2호선 10월부터 ‘20배 빠른 5G’ 기반 와이파이 제공

과기부·통신3사 28㎓ 와이파이 실증 착수…이르면 10월말 일반에 제공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빠르면 10월말부터 서울 지하철 2호선 일부 구간에서 LTE의 최대 20배 속도를 지원하는 5G 기반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 3사와 함께 서울 신답역에서 28㎓ 5G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 착수회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28㎓ 서비스는 최대 20G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5G 이동통신이다.

 

통신 3사는 신설동역부터 성수역에 달하는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에 28㎓ 5G 장비를 구축했다. 실증 기간 기지국과 지하철 간 통신 성능을 검증한다.

 

지난해 지하철 열차 내 와이파이 속도는 71.05Mbps로, 지하철 역사(367.24Mbps)나 카페(388.44Mbps)보다 현저히 낮았다.

 

이에 정부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지선 구간에 28㎓를 적용해 지하철 와이파이를 대체하기로 했다.

 

통신 3사는 올해 6월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 수신장비(CPE) 10개, 와이파이 6E 공유기 20개 등 설비를 구축했다.

 

와이파이가 탑재된 단말을 들고 지하철을 타면 28㎓ 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아직 검증 단계이므로 정부는 10월말 또는 11월께 일반 국민에 이를 공개할 계획이다.

 

이날 조경식 과기정통부 2차관은 통신 3사, 서울교통공사, 삼성전자 등과 간담회를 열고 28㎓ 활성화 방안 등도 논의했다.

 

통신 3사는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에서 28㎓를 검증한다면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도 28㎓ 5G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 본 기사는 보도자료를 기반으로 작성됐습니다.

기획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