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19.0℃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4.0℃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6.9℃
  • 흐림금산 16.6℃
  • 흐림강진군 19.2℃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AI platform

전체기사 보기

기업들 너도나도 AI 면접…취준생들은 "못 믿겠다"

지난해 AI 면접 기업 전년 대비 50% 증가 최준생 10명 중 6명 '대면 면접' 더 선호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기자] AI 면접이 채용시장에서 화두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기업 채용 절차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딥페이크 범죄, 불투명한 알고리즘, 기술의 한계 등 문제가 지속되면서 AI 면접의 신뢰도에는 물음표가 그려지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사원 채용 과정에 AI 면접을 도입하기로 했다. 평가의 '객관성'을 높인다는 취지다. LG유플러스, 신한은행 등 국내기업이 AI 면접을 이미 시행하고 있다. AI 역량검사 개발사인 마이다스인에 따르면 지난해 AI 면접을 도입한 기업은 전년 대비 약 50% 증가한 450여 개에 달한다. 그러나 정작 취업준비생들은 AI 면접의 '객관성'에 의문을 던진다. 지난 4월 채용 플랫폼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년간 구직활동을 한 구직자와 직장인 7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은 AI 면접보다는 대면 면접을 더 선호한다고 답했다. 응답자 63.5%가 대면 면접을 선호하는 이유로 ‘가장 공정하게 평가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잡코리아가 취업준비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다수의 취준생들이 AI 면접은 ‘초기 단계라 오류가 많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