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0℃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15.9℃
  • 흐림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6.6℃
  • 흐림울산 16.6℃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5.7℃
  • 흐림제주 21.8℃
  • 흐림강화 14.9℃
  • 흐림보은 13.9℃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삼성·현대 빠진 카드사 오픈페이, 빅테크 넘어설까

이르면 내달 여러 신용카드 등록 가능한 ‘오픈페이’ 출시
빅테크 선점한 페이시장서 경쟁력 확보 도모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카드사 간편결제 플랫폼인 오픈페이가 이르면 내달 출시되지만 용두사미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일부 카드사들이 참여를 유보해서다.

 

최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이르면 내달 말 늦어도 10월 초에 오픈페이 서비스가 시작된다. 현재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 표준규격을 마련한 후 각 카드사별 연동작업을 시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오픈페이는 한 애플리케이션(앱)에 여러 카드사의 신용카드를 등록해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자사 카드로만 결제되는 카드사 간편결제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것으로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가 선점한 페이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이다.

 

이를테면 NH농협카드만 연동됐던 NH페이에 KB국민카드, 신한카드 등 타 기업의 카드들도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 다수의 카드를 이용하는 고객이 카드사별로 앱을 여러 개 내려받을 필요가 없어지는 것이다.

 

대형 카드사 2곳, 오픈페이 출범 참여 않고 “상황 지켜보겠다”

 

하지만 현대카드와 삼성카드 등 대형 업체가 오픈페이 참여를 보류하면서 실효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예컨대 삼성카드를 포함해 2개 이상의 카드를 사용하는 고객은 오픈페이를 이용할 필요성이 떨어진다.

 

두 업체는 오픈페이 출범에는 참여하지 않고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두 업체 모두 자체 플랫폼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누리고 있어 오픈페이에 참여할 동기가 타사에 비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삼성카드는 ‘터치 결제’ 시장을 주도하는 간편결제 플랫폼 삼성페이에 연동돼 있을 뿐만 아니라 삼성 금융계열사가 공동 구축한 통합 플랫폼 ‘모니모’에도 속해 있다. 현대카드는 올해 초 ‘핀페이’라는 자체 간편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

 

서지용 상명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11일 본지에 “조금 더 시간이 걸리더라도 삼성, 현대카드와의 조율을 통해 카드사 전체가 참여하는 오픈페이를 출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그것이 빅테크 기업과 비교해 경쟁력 있는 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당초 취지에 부합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