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6℃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7.8℃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17.8℃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5.3℃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6.4℃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벼랑 끝에 선 왓챠...매각설 나왔다

투자 유치 어려워진 시장 환경, 적자 지속 등 원인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국내 토종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왓챠가 매각설에 휩싸였다. OTT 업계 내 출혈 경쟁과 인플레이션 등 경제 상황으로 투자 유치가 힘들어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왓챠 측은 주요 OTT 업체들과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지분 매각과 M&A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엿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왓챠가 벼랑 끝에 몰린 원인에는 대내외 경제상황이 혼란스러워지면서 투자 유치가 어려워진 데 있다. 왓챠는 최근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추진한 약 1000억 원 규모의 상장 전 투자 유치에 실패했다. 고물가·고금리 상황에 직격탄을 맞으면서 목표한 기업가치를 유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왓챠는 다른 토종 OTT처럼 거대 통신업체나 대기업 등 든든한 모기업이 없다.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왓챠 입장에서는 외부 투자자를 통해 자금을 수혈해야 하는데 사실상 당분간은 투자를 받는 것이 어려워진 상태다.


왓챠는 2020년 154억 원의 영업손실에 입은 데 이어, 지난해에는 248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규모가 확대됐다. 이에 직원 절반을 내보내는 구조조정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다. 또한 자사 서비스를 동영상 외에 음악·웹툰으로까지 확대하려던 이른바 ‘왓챠 2.0′ 프로젝트 진행도 잠정 보류했다.


업계에서는 왓챠 인수 후보군으로 웨이브와 쿠팡 플레이 등 토종 OTT나 전자책 업체인 리디 등을 거론하고 있다. 인수금액은 2020년 시리즈D 라운드 투자에서 몸값으로 인정받았던 3000억 원보다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 시장 상황과 떨어진 왓챠의 경쟁력 등이 반영된 것이다. 

 

OTT 합병, 대기업 인수 시 서비스 확대 가능성 

 

한편 왓챠가 기존 OTT 업체와 통합되거나 자금을 지원해 줄 수 있는 대기업에 인수되면 소비자들은 더 풍성한 서비스를 누리게 될 가능성이 높다. 올 연말 합병하는 티빙과 시즌의 경우 CJENM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능력과 OTT 기술력에 KT의 사업 조직을 결합해 기술력과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 대기업에 인수돼 자금을 지원받게 되면 콘텐츠 경쟁력 제고에 집중할 수도 있다.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6월 기준으로 왓챠의 월 실 사용자 수는 약 108만 명이다. 국내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주요 7대 OTT 가운데 넷플릭스(1117만 명), 웨이브(423만 명), 티빙(401만 명), 쿠팡플레이(373만 명), 디즈니플러스(168만 명), 시즌(156만 명)에 이은 7위 수준이다.

 

노창희 디지털산업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은 1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왓챠는 그동안 쌓아왔던 브랜드나 이용자 평이 상당히 좋은 편"이라며 "다른 대기업들이 운영하는 OTT에 비해 한계가 있긴 하겠지만 왓챠가 매물로 나온다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노 연구위원은 이어 "인수 후보군으로 동종 업체나 통신사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어떤 업체가 왓챠를 매입하고 어떻게 이용하느냐에 따라서 OTT산업에 각기 다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