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5.2℃
  • 맑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24.2℃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카카오T 수수료 3%로 인하 추진...택시업계와 상생 이룰까

카카오모빌리티, 택시 단체와 간담회
수수료 최소화한 새 가맹 상품 출시 계획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우혜정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T 가맹 택시 수수료율를 3% 이하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 그간 업계에서 지적해 온 '콜 몰아주기' 의혹 해소를 위한 대안 마련에도 착수하는 등 택시업계와의 상생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택시4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가맹 택시 협의체와 각각 간담회를 개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기사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규 출시할 가맹 서비스의 계속 가맹금(가맹 수수료)은 ‘3% 이하’로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며 “계속 가맹금을 최소화한 새로운 가맹 서비스 상품 안을 연말까지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카카오T는 가맹 택시 운임의 20%를 수수료로 받는 '가맹 계약'과 가맹 택시들이 운행 데이터 등을 제공하고 광고·마케팅에 참여하면 15~17%를 다시 택시기사에게 돌려주는 '제휴 계약'으로 사업이 운영되고 있다. 따라서 실제 택시기사가 부담하는 실질 수수료율은 3.3~5% 수준이다.


카카오 가맹 택시들은 우티(2.5%)와 비교해 비싼 수수료율을 지적하며 인하를 요구해 왔다. 또 금융감독원이 최근 페이백 형식으로 운영되는 카카오T의 이중구조 계약방식을 분식회계로 간주, 카카오모빌리티 감리에 나서며 카카오T 운영 시스템에 대한 문제가 불거져 왔다.


다만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미 기존 상품에 5만명 이상의 기사가 가입돼 있어 수수료 체계를 한 번에 개편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 수수료율이 3% 이하이고 체계가 단순화된 신규 가맹 상품안을 연말까지 마련하고 내년에 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기존 가맹 상품 가입자들도 신규 상품으로 전환할 수 있는 선택권이 보장된다.

 

새 택시 매칭시스템 도입...'콜 몰아주기' 의혹 해소

 

아울러 택시업계에서 지속적으로 제기한 '콜 몰아주기' 비판에 대해서도 택시기사들의 의견을 다각도로 수렴, 새로운 택시 매칭시스템을 구축해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현행 카카오T는 콜 수락률이 높을 수록 배차 가능성이 높아지는 구조다. 비가맹 택시는 일정 반경 내 있는 택시기사가 콜을 수락해야 배차가 되고, 가맹택시는 자동으로 근거리 콜을 강제 배차하는 시스템이어서 가맹 택시에 콜이 몰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 택시업계의 주장이다.


한편 사법리스크 등 악재에 직면한 카카오는 카카오모빌리티를 시작으로 그룹 전반의 쇄신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경기도 성남 판교 카카오모빌리티에서 열린 제3차 경영회의에 참석해 연내 경영진 인사를 포함한 가시적인 경영 쇄신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최근 카카오와 카카오 경영진은 SM엔터테인먼트 시세조종 혐의로 기소됐다.




배너

기획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