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5℃
  • 구름조금강릉 10.1℃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1.9℃
  • 맑음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3.1℃
  • 맑음고창 9.8℃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2.5℃
  • 구름많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DEVICE platform

[해봤습니다] 그냥 사운드바 아니라 ‘셋톱박스’입니다…‘U+tv 사운드바 블랙’

깔끔한 외관, 풍부한 음향 갖춘 사운드바 일체형 셋톱박스
OTT 시청 가정에 최적화…볼륨 올리지 않아도 잘 들리는 대사

URL복사

 

[편집자주] 매일 쏟아져 나오는 새로운 IT 서비스‧디바이스를 체험해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투데이e코노믹> 기자가 독자 대신 직접 사용‘해봤습니다’.

 

[투데이e코노믹 = 이지혜 기자] LG유플러스가 12일 사운드바 일체형 셋톱박스 ‘U+tv 사운드바 블랙(이하 사운드바 블랙)’을 내놨다. 이에 13일 LG유플러스 용산 본사를 찾아 직접 체험해봤다.

 

사운드바 블랙은 세계 최초로 음향기술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와 영상 기술 ‘돌비 비전(Dolby Vision™)’을 지원하는 IPTV 셋톱박스다. LG유플러스는 사운드바 블랙을 통해 코로나19로 늘어난 홈시네마족을 사로잡겠다는 포부를 내세웠다.

 

검은색의 긴 외관으로, 깔끔한 외관을 가지고 있다. 일체형 제품이므로 복잡한 배선이 필요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총 8개의 고출력 스피커가 들어가 있다. 4개의 미드 우퍼, 2개의 트위터, 2개의 상향 풀레인지 스피커다. 좌측에 오디오 전문브랜드 JBL의 로고, 우측에 돌비의 로고가 위치했다.

 

 

 

사운드바 블랙은 OTT에 가장 집중, 멀티미디어 시장에 최적화된 튜닝을 했다. 

 

돌비 애트모스가 지원되는 넷플릭스 콘텐츠 ‘6언더그라운드’를 시청, 일반 셋톱박스+TV스피커 조합과 사운드바 블랙 사용 시의 느낌을 비교했다. 

 

사운드바 블랙의 특징은 소리가 콘텐츠 장면에 맞춰 머리 위나 뒤에서도 들린다는 점이다. 전면과 측면에서 나오는 소리 외에도 소리의 높이까지 표현했다. 상향 스피커 2개가 콘텐츠의 소리를 천장에 때리면, 그 소리가 천장에 맞고 TV 시청자의 귀에 들어가게 된다. 

 

실제로 두 조건을 비교해봤을 때, 사운드바 블랙으로 영화를 시청하는 것이 음향이 더 풍부하게 느껴졌다. 액션 영화에서 나오는 자동차 주행 시의 소리, 충돌하는 소리, 총소리 등이 생생하게 살아났다. 헬리콥터의 이동에 따라 음향이 뒤→위→앞으로 이동했다. 색감도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일반 셋톱박스+TV 조합과 사운드바 블랙으로 유튜브 콘텐츠를 시청했을 때의 느낌도 비교했다. 콘텐츠는 기타와 드럼으로 연주하는 밴드 음악이었다. 

 

사운드바 블랙이 기능이 더욱 두드러졌다. 사운드바 블랙으로 청취했을 때는 공간 안에 음향이 풍부하게 찼고, 무엇보다 드럼의 베이스와 심벌 잔향이 선명하게 느껴졌다. 그러나 일반 셋톱박스로는 같은 음량인데도 불구하고 소리가 선명하지 않았고, 소리 크기도 더 작다고 느껴졌다. 연주도 평면적으로 들렸다.

 

이는 사운드바 블랙에 기존 셋톱박스 대비 2배 이상 빠른 중앙처리장치(CPU)와 인공지능(AI) 반도체 신경망처리장치(NPU)가 탑재된 결과다. 

 

박민호 LG유플러스 미디어디바이스 기획팀장은 “대부분의 VOD와 실시간 방송은 2채널, 5.1채널이다. 사운드바 블랙은 일반 콘텐츠의 소리를 가상화를 통해 알아서 분리해준다”고 설명했다. 

 

사운드바 블랙 이용자는 ‘맞춤사운드’ 메뉴를 통해 자신이 보는 콘텐츠에 최적화된 음향을 선택할 수 있다. 표준‧자동‧보이스‧영화‧음악 중에 고르면 된다.

 

 

LG유플러스는 풍부한 극장 사운드를 제공하기 위해 JBL과 협업했다. 박 팀장은  “단순히 로고만 따온 것이 아니라, 실제로 JBL에서 개발한 스피커 드라이버를 사용했다. 최종 음질 튜닝도 JBL에서 진행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웅장한 소리를 내려면 층간소음이 동반되지 않을까. LG유플러스는 이 문제를 JBL의 특허기술을 통해 해결했다. 

 

기존 5.1채널 오디오를 지원하는 사운드바는 우퍼가 바닥에 진동을 주면서 아래층에 층간소음을 유발한다. 사운드바 블랙은 기기 양 측면의 ‘베이스 리플렉스 포트’가 있어 층간소음을 최소화할 수 있다. 유리병에 바람을 불면 울리는 소리가 나듯이, 이 포트에서는 바람이 나오면서 사람이 들을 수 있는 풍부한 저음은 그대로 유지해준다. 

 

전체 볼륨을 높이지 않고도 배우들의 대사만 더 잘 들리게 한 것도 특징이다. ‘한국영화인데 자막이 필요하다’는 시청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시도다. 

 

LG유플러스 측에 따르면, 2m 정도의 일반 가정집에서 TV를 시청할 때가 사운드바 블랙의 매력을 느끼기 가장 좋은 환경이라고 한다.

 

박 팀장은 “30~40평 가정도 커버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7~8평 원룸에서는 더 쓰기 좋다. 원룸의 경우 층간소음에 민감해서 시청자가 볼륨을 크게 높이지 못하는데, 사운드바를 통해서는 전체 볼륨을 높이지 않아도 콘텐츠의 대사가 잘 들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운드바 블랙은 월 6600원(3년 약정 기준, 세금 포함)에 이용 가능하다. 일반 셋톱박스 이용료에 월 2200원을 더 내면 된다. 상대적으로 부담없는 가격이다.

 

전용 콘텐츠도 다양하게 마련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등 100여 편의 영화와 라이브 재즈 공연 등의 주요 콘텐츠가 돌비 애트모스로 제공된다. 향후 디즈니플러스와의 전략적 제휴가 진행된다면 더 많은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너

HOT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