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9℃
  • 흐림광주 1.6℃
  • 맑음부산 1.6℃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7.5℃
  • 맑음강화 -6.3℃
  • 맑음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1.0℃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LIFE platform

[해봤습니다] 게임회사가 만든 기부플랫폼 '희망스튜디오'

스마일게이트,국내 최초 게이미피케이션 기부 플랫폼 출시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이혜진 기자 | '선한 영향력의 확산'
기부가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 응원댓글을 통해 대기업이 대신 기부를 해주기도 하고(카카오톡 같이가치), 블로그를 쓰고 얻은 콩을 기부(네이버 해피빈)할 수도 있다. 이젠 게임하듯 캐쥬얼한 분위기로 기부가 가능하다. 스마일게이트의 사회공헌재단 '희망스튜디오'다.

 

스마일게이트가 게임회사로는 최초로 기부 플랫폼 희망스튜디오를 런칭해 방문해 보았다. 희망스튜디오는 파트너사와 기부자, 게임 유저들이 함께 참여해 사회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참여형 플랫폼이다. 기부자들은 활동에 따라 플랫폼 내에서 레벨을 올리고 랭크를 달성한다. 게임회사인 특징을 살려 마치 게임을 하며 기부를 친근하게 느낄수 있도록 한 것이다.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권연주 실장은 기부 플랫폼의 탄생배경에 대해 "연말이 다가오면서 구성원들의 복지포인트가 소진되는데 이를 더 의미있는 방식으로 활용할 수 없을까 라는 고민이 있었다. 게임회사가 추구하는 가치인 재미와 기부를 연결하고자 한 게 기부 페이지의 시작이었다"며 스마일게이트 뉴스룸을 통해 밝혔다.

 

전통적인 기부는 '펀딩', 재능기부·봉사활동은 '힐링'

 

 

희망스튜디오 기부 플랫폼은 크게 기부를 위한 '펀딩'과 봉사활동을 위한 '힐링'이라는 서비스로 구성되어져 있다. 펀딩(FUNding)의 FUN운 재미, 힐링(HEALing)의 HEAL은 회복을 상징한다. 

 

 

펀딩에는 나눔이 필요한 여러 사연들이 올라와 있다. 입술이 갈라지는 선천성 기형을 가진 베트남 아기의 사연이 소개되거나, 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부모의 사연 등이다. 이들에게 1000원부터 직접 액수를 정해 기부금을 지원할 수 있다. 

 

게임을 통해 하는 기부도 있다. 느린 아이들 세상에 전하는 따뜻한 마음 펀딩은 게임 애니팡2를 플레이하여 하트를 기부하도록 유도한다. 애니팡3<사랑의 모금함>이벤트는 애니팡3를 플레이하고 하트 100개를 기부하도록 하여 사랑의 모금함이 가득차면 경계성 아동성장 발달 지원을 위해 1500만원을 지원한다. 느린아동 심리검사 및 상담, 사회성활동에 기부하겠다고 구체적인 기부금 사용 계획도 명시했다.

 

기부와 재미를 연결시키고자 하는 시도는 화면 구성을 통해서도 나타난다. 펀딩의 사연들에는 플레이 버튼과 성취도 그래프를 넣었다. 구체적인 펀딩 내용을 보기 위해서는 플레이 버튼을 누르게 하고, 성취도 그래프를 통해 참여의지를 독려한다. 

 

힐링은 유저 참여형이다. 펀딩이 전통적인 기부 플랫폼이라면 힐링은 봉사활동 등 직접 참여하는 활동이다. 펀딩에서 베트남 구순구개열 환아 지원을 위한 기부를 진행했다면, 힐링에서는 구순구개열 환아 놀이 지원 봉사활동자를 모집하는 식이다.

 

 

에버랜드의 푸바오를 보러 갈 수 있도록 아동복지관의 아이들을 인솔하고 함께 시간을 보내줄 봉사자를 모집하기도 했다. 

 

지역아동센터에서 주 1회  창의창작 멘토로 활동할 IT, 예술, 교육 등의 재능기부자를 찾는 모집문도 눈에 띄었다.

 

기부하고 싶은 기업· 유저 연결하는 거점 역할도

 

권연주 실장은 "플랫폼은 본질적으로 연결을 촉진하는 거점 역할을 해야 한다. 희망스튜디오가 중추적인 역할을 하면서 기부 생태계를 확장하는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위메이드플레이의 애니팡은 펀딩과 힐링 모두의 공간에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었고, 안랩은 ESG경영을 강조하여 환경실천 활동에 관심이 많은 상황에서 재순환 기부캠페인을 진행했다. 

 

게임 유저들을 봉사 현장으로 이끄는 역할도 한다. <길고양이 이야기2> 캠페인에서는 게임 유저들이 유기된 동물들의 임시보호자들로 만나 구조 봉사활동에 함께 참여하기도 했다.

 

 

위액트 구조견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삐요 스튜디오 구성원은 "의미있는 봉사의 현장에서 저희 게임 유저를 만날 수 있어 뜻깊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참여했던 한 게임 유저는 "제가 플레이하는 게임 개발사와 함께한 봉사의 추억은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스마일게이트측에 따르면 10월 현재까지 61종의 게임/콘텐츠에 약 5000만명의 게임 유저들이 참여했다. 기부 수혜 인원은 약 2만 명, 기부와 봉사 참여 건수는 3만7000건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