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23.0℃
  • 흐림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2.6℃
  • 맑음대구 24.4℃
  • 연무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3.3℃
  • 구름조금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0.7℃
  • 구름많음금산 21.7℃
  • 구름많음강진군 21.9℃
  • 맑음경주시 22.5℃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GAME platform

게임 업계에서 점점 줄어드는 메타버스, 이대로 몰락할까?

우운택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인터뷰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수영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상황에서 메타버스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온 게임 업계가 최근 관련 사업을 축소하고 있다. 이에 관련해 본지는 우운택 한국과학기술원 교수에게 메타버스 관련 사업에 대한 전망을 들어보았다.

 

 

메타버스 사업을 축소하는 게임 업계

 

지난 19일 넷마블에프앤씨는 자회사인 메타버스월드 전 직원 70명 가량에 권고사직을 통보했다. 메타버스월드는 2022년 넷마블에프앤씨가 아이텀게임즈와 보노테크놀로지스 지분을 얻은 뒤 두 회사를 합병하며 설립됐다. 넷마블에프앤씨의 지식재산(IP)을 활용한 메타버스 ‘그랜드크로스:메타월드’를 개발해왔으나 법인 청산 절차에 들어가며 해당 프로젝트는 빛을 보지 못하고 폐기될 전망이다.

 

컴투스는 2023년 8월 메타버스 서비스인 ‘컴투버스’를 출시했다. 그러나 서비스 개시 약 두 달 만인 지난해 9월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며 인력축소에 들어갔다. 컴투버스는 기업 업무 및 마케팅, 개인 간 커뮤니티 활동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종합 메타버스로 여러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어왔으나 2023년 상반기까지 83억 원 규모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넥슨이 선보인 ‘넥슨타운’의 경우 서버 점검 등 최소한의 유지보수만 이뤄지고 있는 상황으로 파악됐으며 ‘퍼피레드’를 출시한 메타버스 기업 컬러버스도 내부 재정상황의 문제로 지난달 1일 서비스가 종료됐다.

 

메타버스의 시작과 현 사태의 이유

 

 

메타버스란 초월(meta)과 세계(verse)의 합성어로 1992년 SF소설 『스노 크래시(Snow Crash)』에서 처음 등장했다. 2003년의 Second Life와 같은 예시에서 볼 수 있듯 코로나19 전에도 존재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환경이 필수불가결 요소가 되며 큰 관심을 받게 되었다.

 

유망해보였던 메타버스 관련 사업에서 이런 상황이 일어나는 것에 대해 본지는 우운택 한국과학기술원 교수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현재 게임의 형태로 나타나는 메타버스에 대해 우운택 교수는 “메타버스는 게임이 아니라 ‘가상-현실 융합 확장세계’다. 지속 가능한 세계로 만들어 가려는 노력이나 현실의 ‘확장’ 보다 ‘가상공간’에만 초점을 맞춘 것은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라고 밝혔다.

 

또한 커뮤니티 활동을 할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의 실패 원인에 대해서는 “지속 가능한 ‘확장 세계’는 사용자가 머물 이유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 이는 ‘재미’, ‘의미’ 뿐만이 아니라 노력이나 기여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함께 고려될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메타버스가 ‘확장세계’로 지속 가능하려면,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시공간을 넘는 연결-소통-협력이 가능한 소셜플랫폼이어야 하고, 사용자가 참여할 수 있는 창저작도구가 있어야 하며, 참여의 재미-의미-보상 등 다양한 요소의 조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으로 게임에서 메타버스가 다시 등장할 확률에 대해 묻자 시공간의 한계를 넘는 DICE서비스, 즉 경험이 어려운(difficult), 불가능한(impossible), 창의적인(creative), 비싼(expensive) 영역에서 먼저 수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직접적인 만남이 어려운 상황이 다시 온다면 더 파급력이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메타버스 규제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경험해 보지 않은 영역은 규제보다 도전과 실험이 먼저라고 생각한다. 규제는 대규모 확산이나 일상의 기술이 되는 시점에서 적용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배너

기획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