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9.5℃
  • 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7.9℃
  • 흐림울산 25.4℃
  • 광주 23.8℃
  • 부산 23.6℃
  • 흐림고창 25.4℃
  • 구름많음제주 32.4℃
  • 구름많음강화 28.2℃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7.1℃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AI platform

LG유플러스, 통신분야 특화 생성형 AI ‘익시젠’ 출시…“자연스러운 대화 가능”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기자 | LG유플러스가 25일 자체 개발 생성형 인공지능(AI) ‘익시젠’(ixi-GEN)을 출시했다.

 

익시젠은 LG AI연구원의 ‘엑사원’(EXAONE)을 기반으로 LG유플러스의 통신·플랫폼 데이터를 학습시킨 소형언어모델(sLLM, small Large Language Model)이다. 생성형 AI 모델로 인간처럼 사고하고 판단할 수 있어 자연스러운 대화와 고도화된 예측 등을 가능하게 해준다.

 

LG유플러스는 익시젠의 가장 큰 특징은 가볍고 빠르게 AI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성능은 유지하면서 적용은 쉬운 최적의 효율을 찾아 보다 경제적인 생성형 AI 기반의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익시젠은 통신 영역에 대한 지식 학습과 데이터 학습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실제로 활용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드는 파인 튜닝(Fine Tuning)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였다. 이를 통해 생성형 AI를 통신 서비스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생성형 AI 활용을 원하는 기업(B2B 고객) 입장에서는 특정 산업에 대한 지식을 익시젠에 추가로 학습시켜 빠르게 적용한 뒤 지속적으로 성능을 높여갈 수 있다는 설명이다.

 

보안성에서도 강점을 가진다. 대형 언어 모델 대비 경량화 된 모델이기 때문에 기업의 전산 서버에 직접 설치하는 구축형(온프라미스, On-premise)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이 경우 기업의 데이터 자체가 외부로 반출되지 않아 민감한 데이터 유출을 우려하는 공공·금융·제조 등 분야의 기업에는 최고의 솔루션이 될 수 있다.

 

기업의 상황에 따라 클라우드(Cloud) 환경에서 이용을 원하는 고객도 익시젠을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익시젠을 활용하는 고객을 위해 시스템 인프라와 서비스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지적재산권(IP)과 저작권 이슈에서도 자유롭다고 강조했다. 익시젠은 라이선스 이슈가 해소된 데이터 및 유해 정보가 필터링된 클린 데이터로 학습된 엑사원을 기반으로 개발됐기 때문에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윤리적인 측면에서도 LG AI 연구원 등과 협업해 그룹차원의 AI 신뢰성 확보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익시젠을 지속 고도화해 NW 업무 에이전트, 챗 에이전트, 모바일 매장 어드바이저 등을 포함해 연내 약 8개 AI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황규별 LG유플러스 최고 데이터 책임자(CDO)는 “익시젠의 강점은 '가벼움과 속도감'으로, 이를 앞세워 익시젠을 사내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해 디지털 경험을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것”이라며 “향후 AI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AX(AI 전환) 혁신을 가속화하는 한편 B2B 영역으로의 사업 확장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