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6.9℃
  • 흐림강릉 5.1℃
  • 구름많음서울 7.6℃
  • 흐림대전 6.1℃
  • 대구 4.6℃
  • 울산 3.6℃
  • 흐림광주 6.7℃
  • 부산 4.9℃
  • 흐림고창 5.6℃
  • 제주 8.0℃
  • 구름많음강화 6.0℃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4.7℃
  • 흐림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4.1℃
  • 흐림거제 4.8℃
기상청 제공

IT일반

KB증권 “삼성전자 인사, 안정 속 변화 선택…내년 영업이익 360% 상승 전망”

URL복사

 

투데이e코노믹 = 박재형 기자 | KB증권은 지난 27일 이뤄진 삼성전자의 인사 발표에 대해 안정 속 변화를 줬다고 평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29일 관련 보고서에서 “삼성전자가 예년보다 일주일 앞당겨 2024년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며 “지난해 사장 승진 수가 7명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는 3명에 그쳐 안정 속의 변화를 준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예년보다 1주일 앞당겨 2024년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 같은 조기 인사는 올해 실적 부진을 만회하고 내년 흑자전환을 빠르게 대비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사장 승진 대상자는 총 2명이다. 2023년 사장 승진 7명 대비 사장단 승진자를 대폭 줄였다. 용석우 DX 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업부장 부사장은 DX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으로, 김원경 DX부문 경영지원실 글로벌 대외협력실팀장 부사장은 글로벌 대외협력실장 사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기획재정부 출신인 김이태 삼성전자 부사장도 삼성벤처투자 사장으로 임명됐다.

 

삼성전자는 전영현 삼성SDI 이사회 의장(부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미래사업기획단도 신설했다.

 

김 연구원은 신설된 미래사업기획단에 대해 “2009년 삼성의 5대 신수종 사업을 기획해 배터리와 바이오사업을 확대한 신사업 추진단과 유사한 것”이라고 평했다.

 

내년 삼성전자 연간 영업이익은 총 33조 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1년간 삼성전자의 주가는 고대역폭 메모리(HBM) 경쟁력 우려로 글로벌 반도체 업체보다 낮은 상승률을 기록 중”이라며 “그러나 내년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반도체 상승 사이클 진입과 HBM 시장의 단계적 진입으로 올해보다 360% 증가한 33조3000억 원이 될 걸로 추정한다”고 전망했다.